• 최종편집 2024-04-17(수)
 
  • "2024년 1월17일&수) 파견공무원 시간외 근무 상한시간 확대 운영"

강원특별자치도 로고.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올림픽 파견 직원 사기진작 대책을 마련한 것을 긴급 지시했다.

 

강원특별자치도는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에 파견되는 공무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시간외근무 상한시간을 확대해 운영한다.

 

특히 공무원은 관련 지침에 따라, 14시간을 초과해 근무해도 초과되는 시간에 대해 수당을 인정받지 못해, 주말의 경우 하루 8시간 이상의 근무를 하는 파견 근무 직원들은 많은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

 

강원특별자치도는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119일부터 개최되는 2024 강원 동계청소년동계올림픽에 단기 파견되는 강원자치도 공무원들에 대해 초과 근무수당 상한 시간을 최대치인 8시간으로 확대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기존에 1일 최대 4시간(월 최대 57시간)에서 1일 최대 8시간(월 최대 100시간)으로 확대한다.

 

또 하루 수당 지급을 4시간만 가능한 현장 공무원들에 대해서는 올림픽 종료 후 대체휴무를 부여한다.

 

이와함께 조직위도 처우개선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이를위해 파견 인력을 400명에서 350여명으로 최소화했으며 시군의 부담 최소화를 위해 파견인원 대부분의 근무기간을 20일 정도로 설정하고, 근무장소도 원 소속기관을 고려해 근거리 배치했다.

 

이와함께 근무시간 식사 제공, 70만원 상당의 방한 유니폼 5종 세트 제공 등을 제공하고, 대회 종료 후에는 참여감사 증서, 포상, 기념품 제공 등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이 같은 조치는, 올림픽에 파견되는 공무원들에 대한 처우 개선을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검토해 조치하라는 김진태 지사의 특별지시로 마련했다.

 

김 지사는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파견된 공무원들이 추위와 장기파견으로 인한 타지 숙박 등을 감수하며 헌신해 주고 있는 것에 고맙게 생각한다며 파견공무원 덕분에 올림픽이 원활하게 준비되고 있는 점을 강조하면서,“여러분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도록 불편한 점에 대해서는 도와 조직위에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수렴해 개선 할 테니, 다시 한 번 감동의 올림픽을 함께 만들어 보자라고 밝혔다.

 

한편 강원도 시군공무원노조-직협협의회는 2024216()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파견직원들의 열악한 처우를 즉각 개선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해 논란을 빚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진태 지사, 동계청소년올림픽 파견 직원 사기진작대책 긴급지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