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5(일)
 
  • "강릉아산병원 유방외과 윤광현 교수 유방암 통계 자료 발표...정기검진 통한 조기 발견 중요"

꾸미기_사본 -04. 강릉아산병원 유방외과 윤광현 교수.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강원ㆍ영동지역의 유방암환자수가 전국 대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강릉아산병원 유방외과 윤광현 교수 통계자료에 따르면 강릉아산병원에서 2020년 유방암으로 수술한 환자는 151명으로 201072명보다 109% 증가했다.

 

이는 중앙암등록본부가 발표한 2010년 대비 2020년 전국 유방암 환자 증가율(68%)보다 41% 더 높은 수치다.

 

더불어 최근(2022) 강릉아산병원 유방암 수술 환자 수는 205명으로 지속 상승 중이다.

 

, 강릉아산병원에서 수술한 유방암 환자 연령대를 살펴보면 0~39(7.4%) 40~49(29.0%) 50~59(29.0%) 60~69(20.2%) 70~79(10.8) 80(3.8%)로 주로 40대부터 60대의 발병률이 높게 나타났다.

 

평균 나이는 56.35세로 전국 유방암 평균 나이(52.3)보다 연령대가 높다.

 

이 같은 유방암 환자 증가에 대해 강릉아산병원 유방외과 윤광현 교수는 강원ㆍ영동지역의 평균 연령 증가와 더불어 지역민들의 인식 변화 및 정기적인 건강검진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꾸미기_사본 -01. 강릉아산병원 유방암 수술 환자 통계.jpg

 

유방암의 원인과 치료법

 

유방암은 유방에서 발생하는 악성 종양을 의미하며 발병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호르몬, 식습관, 가족력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치료법으로 항암치료, 표적치료, 호르몬치료, 방사선치료, 수술이 있다.

 

이 중 암이 있는 곳에 시행하는 국소 치료는 수술과 방사선치료가 있으며 전신을 대상으로 하는 치료는 항암치료, 표적 치료, 호르몬치료가 있다.

 

최근 유방암 치료의 핵심은 개인 맞춤 치료로, 수술 이후 항암치료 같은 보조 치료가 획일적으로 진행되지 않는다.

 

이로 인해 항암치료 비율은 줄었지만 최근 방사선치료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또 환자의 생존 기간이 증가하고 미용적 측면을 고려한 개인 맞춤 치료인 부분 유방 절제술의 비중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부분 유방 절제술은 수술 후에도 유방을 보존하는 수술로써 전체 유방 절제술과 비슷한 치료 성적을 얻기 위해 방사선치료를 진행한다.

 

윤 교수는 치료에 가장 중요한 부분은 환자의 생존 기간 증가라며 따라서 항암치료 이외에 방사선치료, 호르몬치료, 표적치료, 면역치료들이 추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꾸미기_사본 -02. 강릉아산병원 유방암 환자 연령대.jpg

 

유방암, 높은 생존율에 안심하면 안 된다

 

유방암은 암 자체의 크기와 특성, 림프절의 침범 정도, 다른 부위로의 전이 여부에 따라 병기가 나뉘며 0기부터 4기까지 분류돼 있다. 숫자가 작을수록 초기 유방암이다.

 

중앙암등록본부에 따르면 유방암의 상대 생존율(2016~2020)93.8%로 다른 암과 비교해 높은 생존율을 보인다.

 

그러나 병기가 높을수록 생존율은 급격히 떨어진다.

 

실제로 유방암 1기의 생존율은 98%지만, 4기의 경우 30%대이다.

 

질환이 진행되기 전 치료하면 좋겠지만 초기 유방암은 아무런 증상이 없다는 게 특징이다.

 

초기에 놓치고 4기까지 진행될 경우 암세포가 이미 뼈, , , 뇌 등 전신으로 전이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치료가 힘들다.

 

이에 윤광현 교수는 매달 자가진단 및 정기적 건강검진을 통한 빠른 발견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꾸미기_사본 -03. 부분 유방 절제술과 전체 유방 절제술 변화율.jpg

 

재발률 가능성 있는 유방암, 사후 관리가 중요하다

 

유방암은 치료가 종료됐어도 안심해선 안 된다.

 

반대쪽 유방이 있기도 하며, 10년이 지난 후에도 전신 전이가 가능한 유방암의 형태들로 인해 재발 가능성이 다른 암에 비해 높다는 특징이 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전체 유방암 환자 중 12.3%가 재발했다.

 

이에 윤광현 교수는 최근 유방암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며 치료법이 많이 개발돼 생존율이 증가하고 있지만, 재발 가능성이 있어 안심해서는 안 된다, “치료 성적, 치료 환경, 접근도가 좋은 병원에서 지속 추적 관찰을 통해 암세포의 재발 및 전이를 막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원ㆍ영동지역 유방암 환자, 2010년 대비 109%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