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2(목)
 
  • 2022년 12월27일 동해항 국제항로 및 지역 활성화 상호 협력 다짐

꾸미기_사본 -2. 북방물류산업진흥원 국제물류주선업체와 업무협약 (1).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북방물류산업진흥원(원장 최호영)이 동해항 국제항로 및 지역 활성화를 위해 국제물류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 동해항 중심의 물류산업 활성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20221227일 북방물류산업진흥원 회의실에서 국제물류기업인 씨케이팬아시아(대표 이장원)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업무협약식은 기존 동해항의 한러일 국제항로 활성화는 물론 신규항로 유치와 수출입 화물 다양화, 소량화물 적극적 유치 등을 목적으로 했다.

 

또 이와연계한 물류 관련 기업유치, 인적네트워크 구축 및 정보협력 등을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씨케이팬아시아는 인천항과 부산항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국제물류 주선업체로 콘솔화물(하나의 컨테이너에 다양한 종류의 화물을 혼재해 싣는 방식) 분야에서 국내 정상급 업체로 평가받고 있으며, KOTRA가 주관하는 수출 바우처사업의 국제운송분야 수행기관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물류기업이다.

 

또 지난 1998년 창업 이래 카페리선을 이용한 물류서비스 분야에서 오랜 기간 업력을 다져 왔으며, 현재 190여개국을 대상으로 한 물류서비스를 제공 중으로 현대글로비스, TDK, 한국OGK 등 글로벌 기업의 물류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다.

 

특히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으로 인해 한러 직항 항공운행에 차질이 생기고 대형 선사들의 기항 회피에 따라 동해-블라디보스토크 구간의 카페리 항로가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올 들어 동해항을 통한 러시아 수출은 호조세를 지속, 11월까지 차량 4,764, 중장비 1,146, 컨테이너 500TEU 등의 실적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92%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으로 인한 러시아내 중고차 특수 덕분에 동해묵호항을 통한 자동차 수출은 급증하고 있는데 반해 컨테이너 수출은 크게 늘지 않고 있는 실정이며, 러시아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화물 역시 거의 없다시피 해 장기적인 항로 안정성을 해치고 있다는 평가다.

 

북방물류산업진흥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씨케이팬아시아의 다년간의 경험 및 물류망을 살린다면 동해항으로 콘솔화물을 적극적으로 유치, 컨테이너 물동량의 확대를 기대하는 것은 물론 러시아에서 한국 및 아시아로 들여오는 화물 유치 역시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최호영 북방물류산업진흥원장은 동해항 활성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물류기업의 유치가 중요하다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동해항이 러시아와 일본뿐 아니라, 세계 각지와 연결되는 글로벌 포트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된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방물류산업진흥원-㈜씨케이팬아시아, 업무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