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 삼척시-동해시 협동 11월28일~12월7일 소나무류 취급업체 집중단속

산림청-태극문양.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산림청 삼척국유림관리소(소장 이장춘)는 최근 삼척시 등봉동에서 소나무재선충이 재 발생함에 따라 소나무 재선충병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동부지방산림청-삼척국유림관리소-삼척시-동해시가 협동해 소나무류 취급업체를 대상으로 가을철 소나무류 이동 특별단속을 추진한다.

 

단속기간은 20221128일부터 127일까지 10일간 진행하며 소나무의 올바른 유통경로를 확인하기 위해 소나무류 생산 확인표 소지 및 유통일지 작성유무를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특히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특별법에 근거해 소나무류 반출금지구역에서 감염목 등 입목의 이동 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 반출금지구역이 아닌 지역에서 소나무류 생산 확인표 없이 소나무를 이동하는 경우 2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그 밖에 화목사용 농가를 방문해 소나무 재선충병 감염목을 비롯한 소나무 재선충병 확산지역에서 무단 반출한 소나무류를 땔감으로 사용할 경우 처벌될 수 있음을 알리고 집중 계도한다.

 

이장춘 삼척국유림관리소장은 봄철에 이은 가을철 소나무류 이동 특별단속을 통하여 관내 소나무 재선충병의 발생 및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척국유림, 가을철 소나무류 이동 특별 단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