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 "3일간 대규모 시가행진, 만세운동 재현행사 등 다양한 볼거리 준비 군민화합 도모"

양양로고.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강원특별자치도 양양군민의 대화합 향토문화축제인 제46회 양양문화제가 20246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양양남대천 수변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양양문화제위원회(위원장 박상민)가 주최하고, 양양문화원과 양양군체육회가 공동주관하는 양양문화제는, 유구한 역사 속에 전통 문화를 활짝 꽃 피운 지역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국태민안과 풍농 풍어를 기원하는 지역 대표 향토문화축제이다.

 

이번 제46회 양양문화제는 620일 시가행진과 개막식을 시작으로 군민 결속과 화합을 위한 양양군민 화합 한마당 체육대회와 함께 민속 공연 및 체험거리 등 풍성한 즐길거리가 준비된다.

 

행사 첫째날인 20일 오전, 국태민안과 풍농풍어를 기원하는 고치물제와 성황제가 각각 고치물샘터와 성황사에서 열려 양양문화제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오후 4시부터 각급 학교와 기관 사회단체, 군부대 등 민 5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우리 고유의 전통 악대인 취타대를 선두로 제등행렬 양주방어사 및 대포수군만호 행차 신석기인 가장 행렬 양양농악 행렬 6개 읍면 홍보 퍼레이드 5개 봉사단체 홍보퍼레이드 등 시가 행진이 펼쳐진다.

 

또 오후 630분 양양남대천 수변공원 특설무대에서 전문배우와 보훈단체 회원 등 100여 명이 양양만세운동 재현행사를 선보이고, 이어서 군민문화상 수상자에 대한 시상과 함께 개막식이 진행된다.

 

특히 이날 시상식에서 윤여준 양양문화원 고문(문화예술 부문), 엄주현 전 서면이장협의회장(사회봉사 부문), 박상만 대한자전거연맹 이사(체육 부문)가 향토문화진흥 및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군민문화상을 수여받는다.

 

이와함께 개막식 후 식후행사로 초청 가수의 공연과 군민노래자랑 등이 진행되며, 공연이 끝난 오후 10시 화려한 불꽃놀이가 펼쳐져 올해 46회를 맞이한 양양문화제의 개막을 축하한다.

 

여기에다 이튿날인 21일 지역 청소년들의 유도시범, · 면 농악시연 및 한마당 잔치, 강원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인 상복골 농요소리와 수동골 상여소리 민속시연이 펼쳐지며, 이와 함께 제기차기, 목침 뺏기, 투호, 윷놀이, 씨름, 팔씨름, 한궁, 줄다리기 등 민속경기와 체험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더나가 이날 저녁 초청가수 공연과 지역 동아리 공연이 진행돼 축제 분위기가 한껏 고조시킨다.

 

아울러 축제기간 부대행사도 다채롭게 펼쳐진다.

 

특히 휘호대회 바둑대회 현산백일장 등 경축문예행사가 열리고, 행사장 내에는 특산물 및 향토음식 홍보관 공예품 전시 양양 옛사진 전시 및 양양역사관 운영 양양10경 사진 전시 서예 · 한국화 · 수채화 작품 전시 아나바타 장터 등 40여개 기관 단체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준비했다.

 

마지막날인 22일 양양군체육회 주관 양양군민 화합 한마당잔치가 진행돼 읍면 대항 레크레이션과 즉석 게임을 통한 지역 주민들의 화합의 장이 열리며, 이후 오후 4시에 열리는 폐막식을 끝으로 3일 간의 축제 일정이 모두 마무리될 예정이다.

 

양양문화제 관계자는 양양문화제는 전통과 예향의 맥을 이어가는 지역 고유의 향토문화축제라며, “양양문화제가 지역에 대한 군민들의 자긍심을 높이고, 군민 화합과 지역사회 발전의 기반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46회 양양문화제’ 2024년 6월20일 개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