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7(수)
 
  • "충열사 및 3.1만세운동 유적공원 기념행사 유족 등 100여명 참여"

양양로고.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강원특별자치도 양양군이 제105주년 3.1절을 맞아 유족 등이 함께한 가운데 순국선열의 넋을 위로하고 군민들의 자긍심을 일깨우는 독립유공자 추모제 및 기념식을 거행한다.

 

양양군은 일제강점기 시절 여느 지역보다 만세운동이 강하게 있었던 고장으로, 매년 3.1절에 독립유공자 후손과 보훈단체장 등이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제와 기념식으로 그날의 의미를 되새겼다.

 

추모제는 202431일 오전 10, 기미독립만세운동에 참여했던 34(열사 12, 의사 22)의 위패가 봉안된 충열사에서 개최한다.

 

또 추모제 봉행을 마치면 만세운동 유적비가 있는 현북면 기사문리 만세고개로 자리를 옮겨, 오전 11시부터 3.1만세운동 기념식을 개최한다.

 

특히 유족대표와 지역 인사들이 31운동 유적비에 헌화와 분향을 하면 황락구씨(황선주 의사의 손)가 대표로 독립선언문을 낭독한다.

 

이어 현북면 주민자치센터 합창단이 삼일절 노래를 제창하고, 이주호씨(이두형 의사의 손)의 선창에 따라 참석자 전원이 만세삼창을 함으로써 행사가 마무리한다.

 

군은 이번 105주년 3.1절 추모제와 기념식이 만세운동의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되새기고, 군민의 자긍심과 화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양군, 제105주년 3.1절 추모제 및 기념식 거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