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7(수)
 
  • "강원도특별자치도, 1호 투자기업 ㈜금강씨엔티 동해북평산단내 유치 쾌거"

강원특별자치도 로고.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강원 액화수소 규제자유특구 기업인 금강씨엔티(대표이사 민윤식)가 동해북평산업단지내 강원지사 사옥 건립을 완료하고 202427() 준공식을 연다.

 

이번 행사는 동해시장, 강원특별자치도 글로벌본부장, 강원경제자유구역청장, 동해시의회 의장과 한국산업단지공단 동해지사장 등 60여명이 참석해 사옥 준공을 축하한다.

 

이에앞서 금강씨엔티는 2003년 설립해 환경 및 발전 플랜트, 화학공정 설비를 전문적으로 제조하며 성장한 기업으로 2017년부터 수소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대용량 수소 분리막 기술과 수소촉매 연구개발을 시작했다.

2021년부터 강원 액화수소 규제자유특구 사업과 강원특별자치도· 동해시의 수소전문기업 육성사업으로 수소필터와 수소 저장체 분야 실증사업에도 참여했다.

 

이와함께 강원액화수소 규제자유 특구사업은 20208월 지정, 202411월까지 총사업비 326억원(국비 180, 지방비 118, 민자 218)을 투입, 액화수소 생산-저장-운송-활용 등 3개의 세부과제와 7개의 실증사업을 통해 전주기 산업 상용화를 목표로, 23개의 기업과 3개의 기관이 함께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특히, 강원특별자치도에서 제작한 액화수소분야 자체안전기준안 중 7건이 산업통상자원부(한국가스안전공사) 추가 안전기준안으로 지정되고, 액화수소용 안전밸브 작동성능검사 규제를 완화하는 등 액화수소 산업 상용화를 위한 성과도 거뒀다.

 

이에 북평산업단지 장기임대단지내 구축된 이번 사옥은 연면적 608, 3층 규모로 수소 정제기, 촉매 등을 연구 개발하며, 올 상반기 중 수소 생산 · 정제 · 저장 분야 제조를 위한 공장이(연면적 1,576) 착공에 들어간다.

 

아울러 강원특별자치도와 동해시도 북평산업단지를 지방시대 핵심정책인 기회발전특구로 지정받기 위해 수소 · 저탄소산업 분야의 수요조사서를 제출했으며 향후 특구지정을 통해 지속적인 기업 유치와 이전 기업들이 지역 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게 지원한다.


강원특별자치도 정일섭 글로벌본부장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소 저장 · 운송 클러스터 구축사업 등 수소분야 기반구축 사업과 강원특별자치법 내 규제특례를 활용해 기업하기 좋은 여건을 조성, 미래산업 글로벌도시를 실현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원 액화수소 규제자유특구, 첫 수소기업 유치 성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