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5(일)
 
  • 2023년 12월7일 원주시–한국도로공사, 설치·운영사업 협약 체결

원주로고.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원주시 남부권 관문인 영동고속도로 부론면 지역에 나들목(IC)이 들어선다.

 

시는 2023127일 국회 의원회관실에서 박정하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도로공사 사장 함진규와 영동고속도로 부론(가칭) IC 설치·운영사업 시행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시와 한국도로공사 간의 영동고속도로 부론(가칭) IC 설치 · 운영사업과 관련해 사업 시행에 필요한 업무분담, 비용부담, 사업 기간, 사업시행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와 관련 시는 2016년 국토교통부로부터 연결허가를 득했으며 이날 한국도로공사와 부론(가칭) IC 설치 · 운영협약을 체결하고 2024년 상반기 실시설계용역 착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총 사업비 441억원을 투입하여 추진되는 부론(가칭)IC 개설사업을 통해 수도권과의 접근성 향상으로 산업 물류비용 절감에 따른 공장, 기업유치가 활발히 이뤄져 신규 일자리 창출은 물론 인구유입의 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원주시 서남부권 지역개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부론일반산업단지 분양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한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부론IC 개설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산업단지 여건을 마련함으로써 우량기업을 많이 유치해 서남부권 발전뿐 만 아니라 원주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동고속도로 부론 IC 신설 확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