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 "2023년 11월13일 수상 청년유입 지역상생사업추진-지역농촌 활성화 도모"

꾸미기_꾸미기_사본 -양양군 현남면, 농촌마을 활력 프로젝트 선정 사진(로마드협동조합, 공무원 등 관계자들).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양양군 현남면이 20236월 강원특별자치도 농촌마을 활력 프로젝트(청년유입 부문)에 선정돼 시상식이 1113일 오전 11, 춘천시 세종호텔에서 농업인대상 시상과 함께 열렸다.

 

강원특별자치도가 주관하는 농촌마을 활력 프로젝트는 농업 · 농촌의 지속가능성과 성장 동력을 확보하여 공동체 회복 및 활력 넘치는 농촌 마을 조성을 위한 사업이다.

 

현남면 지역은 서핑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장기체류를 위한 여건과 지속 방문을 위한 여건이 미비하고, 지역 중심지인 양양읍과의 거리가 멀어 생활 인프라 및 커뮤니티 시설과 지역 탐색 및 정착정보 교류를 위한 커뮤니티가 비교적 부족한 실정이었으나, 이러한 여건을 기회 삼아 청년유입 농촌지역 상생 가능성과 의지를 높이 평가받아 농촌마을 활력 프로젝트 사업에 선정됐다.

 

특히 선정 사유로 남애, 인구, 죽도, 동산 등 서핑해변 중 가장 활발한 서핑해변을 보유하고 있으며 관내 서핑샵의 대다수가 현남면에 위치하고 있다.

 

이어 현남면은 성수기 비수기로 나뉘는 관광의 양극화가 두드러지는 지역으로 여름철 서핑체험 및 서핑 문화를 체험하고 하는 관광객의 수가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했다.

 

또 서핑을 하는 젊은 청년들의 반복 방문 빈도가 높으며 장기 체류를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지는 곳이기도 하며 서핑으로 유입된 청년층들의 반복적인 방문과 장기체류를 위한 생활 공간 및 정착 정보, 커뮤니티 활동 등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와함께 양양으로 이주하기 위해 52, 장기 체류 등을 고려하는 청년 비율이 높아지고 있으며 비대면 근무에 대한 인식이 완화되고 있는 사회적 현상이 맞물려 살아보고자하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지만 비수기로 전환되는 계절이 되면 서핑을 기반으로 양양에 귀촌을 희망하던 젊은 층들이 일자리가 없거나 기존 상업 시설들이 문을 닫아 생활이 불가능해 도시로 돌아가거나 인근 지역으로 이탈하는 경우가 빈번한 것으로 봤다.

 

이에 현남면 마을 활력을 위해 구성된 로마드협동조합(대표 김수영)이 추진 주체가 돼 생활인구 거점마을, 살기 좋은 현남면!’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청년유입 농촌지역 상생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다 현남면 로마드 협동조합은 이번 농촌마을 활력 프로젝트 선정으로 사업비 69천만원(도비, 군비, 자부담 포함)를 투입해 2022년부터 2025년까지 생활 인구를 위한 정보제공 커뮤니티 및 업무공간 구축 공간 활성화를 통한 청년인구 유입 로컬체험 · 청소년 진로체험 프로그램 개발 및 도농 창작 브랜드 개발 체험프로그램 공간 구축(북분리 해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더나가 사업 1차년도에 생활인구 유입을 위한 로컬 프로그램 개발 및 시설 구축 관내 청소년을 위한 진로 체험 프로그램 개발 도농 창작 브랜드 개발에 힘쓸 계획이다.

 

아울러 2차년도에 로컬 체험 프로그램을 통한 콘텐츠 개발 생활 인구를 위한 도농 창작 브랜드 · 콘텐츠 활성화에 힘쓰고, 3차년도에 기업과의 협업을 통한 1·2차년도 사업의 안정화와 함께, 지역 청년의 고용연계로 활력있는 마을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농업기술센터 농촌개발과 농촌활성화팀 관계자는 이번 농촌활력 프로젝트 우수마을 선정으로, 청년유입과 농촌지역 상생방안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이 추진되어, 살기좋은 농촌을 만들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끄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양군 현남면, 농촌마을 활력 프로젝트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