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 "2023년 11개 둘레길과 30개 굽이길 등 운영 수많은 방문객 트레깅 만끽"

원주로고.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강원 원주시가 2023년 시민과 귀성객에게 명절 연휴 동안 원주의 다양한 걷기길 이용을 적극 추천하고 있어 관심을 끈다.

 

원주는 11개의 둘레길과, 30개의 굽이길 등이 운영되고 있으며, 평소에도 수많은 방문객들이 원주의 걷기길에서 트레킹을 즐기고 있다.

 

또 지난 9월 행구동 운곡솔바람숲길에서 1회 원주맨발걷기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되며, 트레킹 도시로의 힘찬 출발을 알리기도 했다.

 

특히 다가오는 명절 연휴 기간 원주에 들르면 걷기길의 울창한 나무숲에서 산림욕도 즐길 수 있으며, 가을철 야생화들이 반기는 아름다운 원주 절경도 만끽할 수 있다.

 

아울러 힘들었던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가족 및 지인들과 함께 푸르른 녹음 속 알록달록 수채화 같은 걷기길을 걷는다면 스트레스 해소는 물론 건강에도 유익할 것으로 보인다.

 

윤호전 원주시청 시정홍보실장은 지금 시기 가 볼만한 걷기길로 운곡솔바람숲길’,‘수레너미길’,‘섬강 자작나무숲 둘레길을 꼽으며 적극 추천한다.”고 전했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황금 연휴 원주시에 오셔서 가족분들과 오붓하게 걷기길을 누비며 뛰어난 원주의 절경을 눈에 담아 가시고 건강도 챙겨 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추석명절 연휴 원주에서 걸을 만한 길을 다음과 같다.

 

솔향기 만끽하며 건강도 챙기는운곡솔바람숲길 맨발걷기(원주시 석경길 53)

 

맨발걷기의 핫플레이스로 알려진 운곡솔바람숲길은 피톤치드가 뿜어져 나오는 소나무 숲속에 조성되어 있어,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하며 남녀노소 부담 없이 맨발로 걸을 수 있는 코스로 정평이 나 있다.

 

이 길은 고려 말, 조선 초의 문인이신 운곡 원천석 선생 묘역 인근에 심은 수만 그루의 소나무 숲속에 만들어진 완만한 경사의 산책로로, 원점회귀 기준 총 연장은 2.7km이며 마사토로 다져져 있다.

 

최근, 맨발걷기가 심혈관 질환 등 성인병 예방, 우울증 완화 등에 효과가 있다는 조사결과가 부각되면서 힐링과 건강을 동시에 잡고자 하는 방문객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역사 속 길을 걷다! 치악산둘레길 3코스 수레너미길(원주시 무쇠점226) 

 

수레너미길의 총연장은 14,95~6시간의 탐방시간이 소요된다.

 

다만, 부담 없이 걸으려면 수레너미재까지 갔다 오는 걸 추천한다. 수레너미재까지는 8로 총 3~4시간 걸린다.

 

수레너미재는 조선조 3대 태종 이방원이 스승 운곡 원천석을 찾기 위해 수레를 타고 넘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울창한 일본잎갈나무 숲을 따라 1시간 안팎 걷다 보면 수레너미재 정상을 밟게 된다.

 

이곳에는 이른바 개두릅 나무라고 불리는 거대한 엄나무 한 그루가 반갑게 인사한다.

 

정상에 치악산국립공원에서 운영하는 느린우체통이 설치되어 있으며, 이 우체통에 엽서를 넣으면 1년 후에 배달된다.

 

피톤치드 뿜뿜! 남녀노소 걷기 좋은 섬강 자작나무숲 둘레길(원주시 호저면 산현리 117-7)

 

섬강 자작나무숲 둘레길은 수령이 30년 이상 되는 자작나무 53,000여 그루가 심어져 있는 곳으로, 숲속에 데크 길과 휴게공간 등을 조성한 길이 4.0의 명품 둘레길이다.

 

섬강을 따라 걷는 데크 길에서 들판과 강이 어우러진 풍광을 만끽할 수 있으며 잣나무숲을 지나 자작나무숲으로 들어가면 신비스러우면서 아름다운 하얀 자작나무 군락지를 만날 수 있다.

 

전체적으로 경사가 완만할 뿐 아니라 군데군데 설치된 데크, 벤치, 쉼터 덕에 아이들도 어렵지 않게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아울러 흙길을 걸으며 흐르는 개울 소리, 산새 지저귀는 소리, 섬강 풍광까지 감상할 수 있어 일석이조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주시, 명절연휴 다양한 걷기길 이용 적극 추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