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 소외열대질환관리 모니터링단 파견...현지 식수위생시설 등 점검

꾸미기_꾸미기_사본 -0927(사진) 카메룬 파견3.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김인원, 이하 건협)2023917()부터 23()까지 카메룬 중앙주 주민주도형 식수위생환경 개선을 통한 소외열대질환 관리사업 일환으로 카메룬 중앙주 야운데(Yaounde) 및 바피아(Bafia) 지역에 모니터링단을 파견했다.

 

본 사업은 지난 2022년부터 2024년까지 굿네이버스 인터내셔날(이사장 이일하)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정부의 대외 무상원조 전담 기관인 KOICA(한국국제협력단, 이사장 장원삼)의 민관 협력사업이다.

 

이번 모니터링단은 사업지역 3개 학교를 방문해 소외열대질환 예방을 위해 지원된 식수위생시설의 운영 및 관리현황을 점검했다.

 

특히 3개 학교는 식수위원회를 조직하고, 시설 오남용으로 인한 고장을 예방하기 위해 식수시설 운영시간을 설정해 사용을 제한하는 한편 잠금장치와 옹벽을 설치해 야생동물의 침입을 방지했다.

 

꾸미기_꾸미기_사본 -0927(사진) 카메룬 파견1 (1).jpg

 

또 깨끗한 물을 제공하기 위해 지역주민 및 학교로부터 식수시설 이용료를 받아 시설 유지관리에 사용하고 있었다.

 

이에 파견팀은 주혈 흡충증 및 토양매개성 기생충 통제를 위한 국가 프로그램을 수행하기 위해 카메룬 보건부가 운영하며 교육부와 협력하는 PNLSHI 연구팀과 협동해 카메룬 중앙주 17개 보건구 사업지역의 아동 3,600명을 대상으로 소외열대질환 유병율 조사를 위한 대변 및 소변 검사를 실시했다.

 

이외에도 모니터링단은 파견기간 동안 카메룬 현지 주재원을 대상으로 기생충 감염증 및 카메룬에서 주의해야 할 감염성 질환교육을 실시해 카메룬 지역주민의 감염성 질환 예방관리 필요성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건협 김인원 회장은 카메룬 주민들이 타국의 도움을 발판 삼아 주도적으로 보건환경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는 소식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앞으로도 카메룬 주민들이 변화되는 보건 인식을 통해 스스로 자립해 감염병이 없는 안전한 국가를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건강관리협회는 1995년부터 11개국 24개 국제개발 협력사업을 수행해 왔으며, 현재 탄자니아를 비롯한 캄보디아, 카메룬 등 개발도상 국가에서 아동 건강증진사업, 비 전염성질환 관리사업 및 감염성질환 예방과 퇴치를 위한 사업 등을 진행 중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건협, 카메룬 성공적 건강증진 활동 수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