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 2023년 3월24일 양희정 의원 대표 발의...정부 수용여부 관심

꾸미기_양희전.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삼척시의회(의장 정정순)가 국도 7호선(삼척·동해 구간) 국도대체 우회도로 건설 촉구해 귀추가 주목된다.

 

양희전 의원외 7인의 의원은 2023324일 원주지방국토관리청, 강원도, 국토교통부, 이철규 국회의원 등에게 국도 7호선(삼척·동해 구간) 국도대체 우회도로 건설 촉구하는 건의문을 제출했다.

 

삼척시의회 건의문에서 삼척시는 국내 굴지의 산탄 지역으로서 과거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원동력이자 산업화의 주역이었으나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 이후 연이은 폐광과 주민 이주로 지역경제가 침체일로의 존폐 위기에 처해 있다며 지역주민 모두는 생존권 확보를 위해 관광산업 등 대체 산업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으나, 삼척시를 포함한 강원 남부지역은 태백산맥으로 분리된 열악한 지형 여건과 과거 국토 불균형 발전 정책의 여파가 겹쳐 지역적 낙후성을 면치 못하고 있으며, 특히 해안 지역은 변변한 간선 도로망도 없어 그나마 국도 7호선을 유일한 간선 도로로 갖추고 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202010월 한국개발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삼척시의 지역 낙후도는 전체 167개 시군 중 100, 시 단위 85개 자치단체 중 83위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역 내 취약한 간선 도로망 인프라가 이러한 결과의 주요 원인이라고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현재 국도 7호선 삼척·동해 통과 구간은 지역의 자원 수송과 화물 물류의 중심축을 담당하는 유일한 노선이며, 일일 교통량이 2만대에 육박함에도 불구하고 최근 증가한 관광객과 생활차량까지 수용하고 있어 심각한 포화 상태에 이르렀고 설명했다.

 

특히 삼척시와 동해시의 중심지를 통과하는 경로로 인해 대형 수송 차량에서 발생하는 각종 분진과 소음 등 생활 환경피해는 물론이고, 시내권 교통량 증가와 잦은 교차로 통과로 도로 용량 저하가 한계에 달해 하루속히 우회도로가 신설돼야 할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삼척시는 오래전부터 국도 7호선 우회도로의 필요성을 절감하여 이미 2018년부터 우회도로 건설을 원주지방국토관리청에 국가계획으로 반영해 달라 건의해 왔고, 금년 3월 재차 원주지방국토관리청과 강원도에 건의했다고 상기했다.

 

그동안 정부의 개발정책에 소외된 지역주민들이 가진 국도 7호선 우회도로 신설에 대한 열망과 기대감은 그 어느 때보다 높으며, 실현이 된다면 자원 운송과 물류 차량을 우회도로로 유도해 적절한 교통량 분배로 지역 산업계와 생활 주민 모두 숨통이 트일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여기에다 이번 정부의 지역개발정책 목표가 국토 균형개발에 있고, 강원도 살리기 7대 공약인 삼척시가 포함된 수소에너지산업 육성과 폐광지역 경제활성화에도 부합하므로 국도 7호선 우회도로 신설은 지역개발정책의 최우선 과제라고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에 삼척시의회는 다가올 동해안 북방외교와 동해안 수소 경제 벨트 국가계획 완성을 위하고, 동시에 주민의 환경권과 개선된 도로망 이용 접근성을 보장해 줄 국도 7호선 대체 우회도로 삼척 구간 노선이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반드시 반영되기를 시민전체의 염원을 담아 강력히 건의한다고 밝혀 해당 정부 기관 등의 입장표명 등에 비상한 관심이 모아진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척시의회 국도7호선 삼척/동해 대체우회도로 건설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