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2(목)
 
  • 2023년부터 태백시 동점동 방터골과 철암동 면산 일대

태백시 로고2.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태백시(시장 이상호)2023년부터 태백시 동점동 방터골과 철암동 면산 일대 티타늄광산 개발을 위한 시추작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예비탐사 결과, 22천만톤 규모의 티타늄 광맥을 확인했다.

 

시는 티타늄 광산 개발을 위한 시추작업에 국비 30억원을 투입해 올해 2, 내년 10, 2024년 집중 시추(90)를 진행하고 2025년 하반기 광산개발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경동은 2023년 집중 시추를 통해 태백 철암과 동점 지역에 분포된 티타늄 광물 확인여부와 매장량 등을 판단하며, 집중 시추 결과에 따라 2025년 이전 광구 개발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12월 현재 경동은 태백국유림관리사무소를 통해 산지전용 인허가를 진행중에 있으며, 산업통상자원부는 티타늄광산 개발과 관련해 국유림관리사무소 및 조광권자인 경동과 긴밀한 협조를, 태백시는 임도 개설 등 광산개발에 필요한 각종 인허가를 최대한 지원한다.

 

이와함께 2024년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 폐광 예정을 앞두고 태백시의 대체산업으로 추진중인 티타늄광산 개발사업은 이철규 국회의원(동해·태백·삼척·정선)30억원의 국비지원 등으로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상호 태백시장은 지난 1219일 태백 면산 일원 티타늄광산 개발 현장을 방문 관계자를 격려하면서 사업 초기부터 정부 관계부처 및 국회의원실 등과 긴밀히 협조해 본 사업이 조기에 착수 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광권자인 경동 관계자는 태백시가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 폐광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 티타늄광산 개발이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최대한 속도를 더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백시, 티타늄 광산 시추 본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