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강원도로고.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강원도는 20221114일 오전 10시 원주 인터불고 호텔에서 건강보험 빅데이터 기반 진료지원 플랫폼출범식을 갖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이날 출범식은 김진태 강원도지사, 원강수 원주시장, 강도태 국민건강 보험공단 이사장, 강원도의회 김기홍 부의장과 백순구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 이종복 원주시의사회장, 문상덕 원주시약사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건강보험 빅데이터 기반 진료지원 플랫폼 구축 성과를 알리고, 공식적인 출범을 선포한다.

 

이 사업은 2021년 산업통상자원부의 바이오나노 산업개방형 생태계 조성 촉진사업으로 선정돼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주관 아래 국민건강보험공단, 강원도 경제진흥원, 한국스마트헬스 케어협회와 함께 추진해 왔다.

 

이번 진료지원 플랫폼의 핵심은 건강보험공단에서 운영 중인 앱(The 건강보험)을 통해 진료지원 서비스에 동의한 환자는 병원에 별도로 진료기록을 제출하지 않아도 진료지원 플랫폼에 참여하는 병원의 의료진이 과거의 진료 및 수술기록, 처방내역과 건강검진 결과는 물론 생활습관(라이프로그)까지 한 번에 확인하고 진료에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과거 일부 병원 간 진료정보 교류 지원 사례는 있었으나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모든 병원의 진료기록 제공은 강원도의 진료지원 플랫폼이 처음이다.

 

이는 건강보험공단에 쌓이는 의료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활용함으로써 가능할 수 있었다.

 

특히 지금까지 디지털헬스케어는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한 건강데이터 측정과 관리 중심이어서 디지털헬스케어의 주축인 환자와 병원을 연결하는 시스템이 부족했으나 이번 진료지원 플랫폼을 통해 도민들은 흩어져 있던 본인의 의료 데이터 활용을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받고, 의료진은 진료 시 다양한 의료 데이터와 라이프 로그를 활용해 보다 정밀하고 개인 맞춤형 진단이 가능해진다.

 

또 의식이 없는 응급환자의 신속한 대처와 의사소통이 어려운 노약자나 환자의 의료정보 제공으로 환자와 의료진의 의사소통 및 이해도 역시 향상될 것으로도 기대한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이번 구축된 진료지원 플랫폼은 강원도를 넘어 대한민국 의료서비스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올해는 원주에서 시범 운영으로 시작하지만, 내년부터 춘천과 평창, 정선 등 강원도 전역에서 도민들이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며 성공적인 사업 운영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kwtimes@hanmail.net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원도, 건강보험 빅데이터 진료지원 플랫폼 시범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