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꾸미기]국회의원 송기헌.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현대아울렛 참사의 사상자 전원이 하도급업체 소속으로 밝혀진 가운데, 발전 6사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사상자 중 약 80%가 협력사 노동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국회의원(강원 원주을·재선)이 한국남동발전-한국남부발전-한국동서발전-한국서부발전-한국중부발전-한국수력원자력 등 한국전력 산하 발전 공기업 6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안전사고로 226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협력사 직원은 179명에 달했다.

 

발전사별로 중부발전의 사상자수가 5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중 협력업체 직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61%를 기록했다.

 

이어 남동발전 53(100%), 한수원 44(66%), 서부발전 28(79%), 남부발전 21(95%), 동서발전 21(90%) 순이었다.

 

특히 남동발전은 사상자 전원이 협력업체 직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남동발전의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2018104일 집진기의 백필터 교체중 화재로 노동자 1명이 사망, 4명이 부상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 작업 중 집진기 내부에서 발생한 연기의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점검용 맨홀을 열자 화염이 분출됐다.

 

집진기 속 석탄 분진이 장기간 제거되지 않아 자연발화를 일으킨 것이다.

 

5명의 사상자 모두 협력사 소속이었다.

 

송기헌 의원은 발전 6사에서도 협력사 직원들에 안전사고가 집중되는 위험의 외주화경향이 뚜렷하다소속과 관계없이 누구나 안심하고 일할 수 있도록 근본적인 안전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wtimes@hanmail.net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발전 6사, 안전사고 사상자 80% 협력업체 노동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