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평창로고.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속초시가 2022923일 속초시 향토문화유산보호관리위원회를 열고 강릉 박씨 종중에서 신청한 박지의 효자 정려를 속초시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하기로 의결했다.

 

 이번에 지정 의결된 박지의 효자 정려는 조선후기 속초지역의 효행을 상징하는 인물이자 고종으로부터 정려를 받았던 박지의의 효행을 기리기 위한 문화유산이다.

 

특히 효자비, 명정판, 효자각으로 구성된 효자 정려는 상도문 강릉 박씨 종중에서 1893년에 학무정 근처에 건립했다가 1937년에 현 위치에 옮겨 지었다.

 

이어 비교적 온전한 형태로 관리되고 있고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우리의 전통문화를 교육하는데 도움이 되는 문화유산임을 인정받아 이번에 속초시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또 이번 지정은 속초시 향토문화유산 보호관리조례가 제정되고 난 후 첫 번째 지정 사례이며, 조례는 국가 및 강원도 지정문화재, 전통사찰 등으로 지정되지 않은 향토유산중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기술적, 경관적 가치가 있는 유무형의 자원 및 자료와 이에 준하는 고고자료를 보존하고자 2018년 의원 발의로 제정됐다.

 

이번 지정 예고는 2022930일부터 1029일까지 30일 동안 의견을 구한다.

 

이와함께 의견이 있거나 이해 관계가 있는 개인단체에서 속초시청 문화체육과로 의견서를 제출하면 된다.

 

아울러 예고 기간 동안 별다른 의견이 없을 경우 박지의 효자 정려속초시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되게 된다.

 

김수근 속초시청 문화체육과장은 지방자치단체의 정체성 확립을 위해 비지정 문화유산을 발굴,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하는 일은 속초시의 향후 중요 과제.”라면서 시민들께서도 주변에 속초시의 역사-문화적 상징이라고 생각되는 유산이 있다면 스스럼없이 속초시로 연락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kwtimes@hanmail.net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지의 효자 정려, 속초시 향토문화유산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