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30(수)
 

정의당-1.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정의당 춘천시위원회가 성명서를 통해 춘천시의회 윤리특위는 사안을 엄중하게 받아들여 모든 회의내용을 공개하고 강력한 징계를 내려야 할 것이라고 요구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정의당 춘천시위원회(위원장 윤민섭)2021617일 부모소유의 회사를 통해 춘천시 전기사업을 수의계약으로 낙찰받아 물의를 빛은 춘천시의회 모의원에 대한 징계수위를 결정하는 윤리특별위원회가 내일(6/18) 개최된다며 현직 시의원의 부모가 대표로 있는 업체와 수차례 계약을 체결하면서 신고도 전혀 하지 않고 국민권익위 적발 이후에도 어머니 지분만(45%) 신고하고 아버지 지분은 신고하지 않아 고의로 누락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는 엄중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렇게 엄중한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도내 언론에 따르면 춘천시의회는 벌써부터 제 식구 감싸는 발언이 나오는 등 시작도 하기 전에 봐주기 논란에 휩싸였다며 최근 부동산문제 등 권력과 권한을 이용한 공직자들의 각종 비리로 인해 공직자, 특히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강한 윤리의식이 요구되고 있지만 춘천시의회는 사회적 분위기에 역행하며 구 시대적 사고에 머물러 있음을 스스로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시민의 대의기구라고 자임하면서 의원의 잘못은 제대로 처리 하지 못한다면 그 권위는 바닥으로 추락할 것이라며 춘천시의회는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윤리특별위원회에서 나온 발언 하나 하나 모두 빠짐없이 시민들에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이러한 일이 더 이상 발생 하지 않도록 해당 의원에게 강력한 징계를 내려야 할 것이며 해당 의원은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해 춘천시의회 윤리특위의 결정에 비상한 관심이 모아진다.

 

kwtimes@hanmail.net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의당 춘천시위원회, 춘천시의회 모의원 징계요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