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4 19:31 |
송기헌 의원, 5년간 동물학대 구속기소 3,398명중 단 2명
2020/12/13 19:1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3%만 재판-실형 5% 불과...동물학대 바라보는 시선도 달라져야"

[꾸미기]국회의원 송기헌.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동물복지에 대한 국민인식은 크게 높아졌지만 동물학대 범죄 처벌수준은 여전히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송기헌(강원 원주시을-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회의원이 법무부와 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10월까지 동물학대 등으로 검찰 처분을 받은 3,398명중 구속 기소된 사람은 2(0.1%)이었다.


또 동물학대로 수사를 받은 사람중 단 3%만 정식재판에 넘겨졌고, 실형선고를 받은 사람은 5%에 불과했다.


최근 5년간 동물보호법을 위반해 검찰로부터 처분을 받은 사람은 총 3,398명이다.


이중 절반 이상인 1,741(51.2%)이 불기소 처분을 받았고, 1,081(31.8%)은 정식재판이 아닌 약식명령청구 처분을 받았다.


검찰의 약식명령 청구는 범죄는 되지만 그 정도가 가볍다고 판단될 때 법원에 청구하는 것으로, 인용되더라도 벌금형에 그친다.


특히 검찰이 동물보호법 위반을 이유로 법원에 정식으로 재판을 청구한 사람은 3,398명 중 93(2.8%)에 불과했으며 이중 구속기소로 이어진 사람은 5년간 단 2명으로 0.1% 수준이었다.


이와함께 재판을 받더라도 처벌수준도 낮았다.


최근 5년간 동물보호법 위반관련 전국 법원의 1심 재판결과를 분석한 결과 재판을 받은 246명중 140(56.9%)은 벌금형에 그쳤다.


더나가 역형 등 자유형을 선고받은 사람은 45명이었지만 실형을 선고받은 사람은 12명으로 전체 1심 사건중 4.9%에 불과하다.


송기헌 의원은 최근 반려동물이 늘어나고 생명존중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동물복지에 대한 국민 인식이 크게 높아졌지만, 그에 비해 처벌은 미미한 수준이라며 높아진 국민 인식만큼 동물학대 범죄에 관한 수사 전문성과 처벌수준을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wtimes@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5713 강원도 동해시 해안로635-5, 103동 1402호(발한동,동해발한석미모닝파크)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