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0 21:08 |
김희선,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 브라운관 컴백
2020/08/12 09:3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8월28일 첫 방송 20대~40대 연령 넘나드는 연기력 기대감 증폭"

힌지ent_김희선 타임.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모든 이를 단숨에 홀리게 만들 희선타임이 드디어 가동된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에서 시청자를 강타할 김희선의 놀라운 변신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배우 김희선이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를 통해 또 한번 희선파워를 과시한다.


김희선은 출연하는 작품마다 폭발적인 화제성과 흥행력을 과시하며 매번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홀릭시켰다.


그런 김희선이 이번에는 시간 여행이라는 소재를 통해 안방극장에 희선타임의 본격 가동을 알려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 이중 김희선은 시간여행의 비밀을 쥔 괴짜 물리학자 윤태이와 시간여행의 시스템을 구축한 미래 과학자 박선영으로 분한다.


얼굴은 같지만 전혀 다른 시간을 살고 있는 두 캐릭터를 연기해 또 한번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주목해야 할 점은 김희선의 변신이다.


김희선은 당차고 주체적인 윤태이는 물론, 모성애 강한 박선영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캐릭터를 연기한다.

이에 20대에서 40대까지 넘나들며 스타일링 등 외적인 모습 뿐 만 아니라 말투와 행동, 걸음걸이 등 세세한 부분까지 180도 다른 변화를 줘 각각의 캐릭터를 매력을 더욱 부각시킬 예정이다.


김희선은 앞서 공개된 앨리스티저에서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하며 관심을 증폭시켰다.


2050년에서 온 미래 과학자 박선영일 때는 자신의 미래를 희생하면서도 아이를 지키려 노력하는 외유내강의 내면 연기로, 2020년을 살고 있는 물리학자 윤태이일 때는 천재 물리학자의 걸 크러시 넘치는 모습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나아가 공개되는 티저와 사진마다 시간이 멈춘 듯 한 김희선의 미모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며,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깊어진 연기력 뿐 만 아니라 다채로운 매력과 빛나는 불변의 미모까지 뽐낼 것으로 관심을 높인다.

이처럼 차원을 넘나드는 연기를 예고한 김희선의 변신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앨리스를 통해 2020년 하반기를 강타할 김희선 타임에 벌써부터 기대감이 치솟는다.


한편, 김희선이 출연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828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사진 = SBS ‘앨리스제공)

 

kwtimes@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5713 강원도 동해시 해안로635-5, 103동 1402호(발한동,동해발한석미모닝파크)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