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0 18:09 |
한국광해광업공단-호주 ASM, 업무협약 체결
2021/12/15 14:4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2021년 12월14일 핵심광물 광산개발 및 국내반입과 활용 협력

한국광해광업공단.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한국광해광업공단(사장 황규연)과 호주 ASM(사장 데이비드 우덜, David Woodall)2021년 핵심광물 관련 광산개발 및 국내 도입과 활용에 상호 협력한다.

 

 ASM(Australian Strategic Materials Ltd)은 더보(Dubbo)광산(지르코늄, 희토류)을 개발, 호주 현지에서 산화물을 생산한 후 우리나라에 반입해 희토자석 원료 등 핵심광물 생산을 추진 중이다.

 

특히 ASM은 핵심광물 금속생산을 위해 청주 오창에 KSMM(Korean Strategic Materials Metals) 설립한다.

 

이에 광해광업공단(KOMIR)1214ASM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더보광산 개발현황 등에 대한 정보공유 희토류 생산물에 대한 국내 도입, 한국내 희토자석 원료 및 소재금속 생산 시 비축과 연계방안 등을 상호 협력한다.

 

광해광업공단 황규연 사장은 우리 정부와 공단은 핵심광물 수급구조 개선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면서 “ASM이 추진 중인 더보광산 개발과 국내 희토류 등 금속환원 공장이 순조롭게 가동되면 전기차 및 풍력산업에 필수적인 영구자석 원료의 안정적 공급원이 국내에 마련될 수 있다고 말했다.

 

희토류 영구자석은 높은 자기(磁氣) 성능으로 친환경 자동차 등 4차 산업혁명의 소형, 경량, 고효율화 요구에 따라 전 세계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국내는 소재원료 등에 따른 생산원가 문제로 생산기반이 없어 수요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황규연 사장은 철강, 전기전자, 반도체 등 핵심산업에 필수적이나 거의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희소금속의 수급안정을 위해 공단에서 수행 중인 비축사업을 확장할 방침.”이라면서 영구자석처럼 필요시 핵심소재의 원료부터 제품생산까지 국내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연계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광복 공단 비축사업처장과 서경환 핵심광물대응실장은 자원안보 확립과 폐광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지난 9월 출범한 광해광업공단은 4차 산업시대 핵심광물 확보를 위해 광산물 비축과 해외자원개발 민간지원, 공급망 다변화를 위한 자원부국과의 협력사업 등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kwtimes@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5713 강원도 동해시 해안로635-5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