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7 12:30 |
정선군, 2020년 정선찰옥수수 판매촉진 주력
2020/07/05 15:1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7월10일경부터 달콤하고 쫀득한 건강한 먹거리 본격 출하"

[꾸미기]가수리 찰옥수수 (1).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정선군(군수 최승준)2020년 여름철 건강한 먹거리로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달콤하고 쫀득한 맛이 일품인 정선찰옥수수 홍보 마케팅 및 판매촉진에 나서고 있다.


지난 2007년 전국 최초로 농산물 지리적표시 제37호로 등록된 정선찰옥수수는 정선지역의 대표 농산물로 여름철 영양간식으로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정선찰옥수수는 오는 710일경부터 본격 출하되며, 정선농협(조합장 김영남)에서 105개 농가와의 계약재배로 수도권 대형 유통업체 및 재경남-포항-구미-울산-안산 등 출향단체와 도민회, 개별 직거래는 물론 TV홈쇼핑 등을 통해 1만접(100만개) 판매를 목표로 판매촉진에 주력하고 있다.


또 정선군은 지난 2009년부터 찰옥수수 생산농가의 안정적인 생산과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계약재배 및 생산자 실명제 등 엄격한 품질관리로 영양만점 고품질 찰옥수수를 생산해 대도시 소비자에게 공급해 오고 있으며, 매년 판매 주문량이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150만개를 수도권 소비자들에게 공급한다.


아울러 정선군농업회의소는 매년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대도시 소비자를 위한 찰옥수수 특판행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특판행사 진행을 취소하고 맛과 품질이 뛰어난 정선찰옥수수의 우수성을 도시민들에게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사전 신청을 받아 택배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정선군은 정선 찰옥수수 직거래활성화를 위해 직거래 촉진금을 비롯한 물류비와 포장재를 지원하고 있으며, 계약재배 농가에 대해 GAP인증을 추진해 타 지역에서 생산되는 찰옥수수와 차별화된 맛과 품질이 뛰어난 찰옥수수를 생산해 소비자들이 믿고 구입할 수 있는 신뢰도를 높이는 등 찰옥수수 명품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와함께 다양한 유통경로를 통해 정선 찰옥수수를 전국 소비자에게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해에 이어 공영TV 홈쇼핑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정선찰옥수수를 선보인다.


아울러 여량농협은 매년 옥수수재배 농가와 계약재배를 통해 냉동찰옥수수를 판매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99개 농가와 계약재배로 12,800접을 수확해 서울-경기-대구 지역의 학교급식 공급은 물론 롯대백화점 및 TV홈쇼핑 판매, 직거래 등을 통해 판매한다.


한편 정선찰옥수수는 해발 300~600m에서 재배해 껍질이 얇아 달콤하고 쫀득한 맛이 일품이며, 타 지역보다 보다 평균 12.1의 큰 일교차에 총 2,199시간의 월등한 일조시간 등의 지리적 요인과 우수한 품종인 미백2호로 찰옥수수를 재배해 전국 최초로 2007년 지리적표시 제37호로 등록돼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kwtimes@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5713 강원도 동해시 해안로635-5, 103동 1402호(발한동,동해발한석미모닝파크)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