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4 09:48 |
양구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조치 적극 나서
2019/09/20 09:4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방역대책본부 운영, 거점소독시설가동, 신고예방요령 홍보 등"

[꾸미기]최문순 강원도지사 양구지역 양돈농장 방문.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양구군이 2019917일 경기도 파주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면서 가축질병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예방조치를 적극 시행하고 있다.


양구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의심될 때의 신고요령을 마을방송을 통해 홍보하고, 농장을 방문하기 전에 남면 청리 농업기술센터 입구에 설치돼 있는 거점소독시설을 경유해 소독을 한 후 소독필증을 발급해 출입하도록 조치했다.


또 현재 사용중인 거점소독시설은 구제역이 유행할 당시 임시로 마련된 간이시설이어서 조성공사가 진행중인 최신 거점소독시설의 가동시기를 앞당겨 9월말 또는 10월초 가동을 시작한다.


이와함께 양돈농가에 대해서는 전국 축산농가 행사 및 모임에 참가하는 것을 금지하고, 농장을 출입하는 가축, 사람, 차량 등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철저히 기록할 것, 축산차량의 GPS 부착 및 작동을 확인할 것, 도축 출하 전에 임상검사를 실시하고 소독을 철저히 하도록 조치했다.


특히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 등 행정처분과 보상금 삭감조치를 하기로 했다.


양구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확인되자마자 917일부터 군수를 본부장으로 한 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한 양구군은 상황실(실장: 농업기술센터 소장)을 운영해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고, 축산농장에 대한 일제소독과 예찰활동도 강화했다.


방역대책본부는 종합상황반, 방역대책반, 유통수급반, 행정지원반 등 4개 반으로 편성했으며, 군부대, 경찰서, 소방서, 의용소방대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도 구축했다.


특히 양구군은 북한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자 지난 5월 감염 여부를 검사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6월 남은 음식물을 먹여 흑돼지를 키우는 농가를 대상으로 선제적으로 수매에 나서 약 5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117두를 도태시켰으며, 같은달 가상방역 현장훈련(CPX)도 실시했다.


아울러 양돈농가 담당관제를 운영하고 있고, 남면의 대규모 농장에 울타리를 설치 완료했으며, 농장에서 근무하는 내국인 3명과 외국인(네팔) 근로자 13명에 대해 중점 관리하고 있다.


홍원우 양구군농업기술센터 유통축산과 동물방역담당은 양구지역의 한우농가 30여명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농가들을 위해 919일 경북 영주에서 열리는 전국한우협회 20주년 기념 2019 한우인 전국대회 참가를 자발적으로 취소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