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4 10:25 |
최상기 인제군수, 흙탕물 피해 해결 적극 나서
2019/09/19 17:4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9월19일 춘천국제물포럼 토론자 참석 환경부 등 대책마련 요구"

[꾸미기]2019 춘천국제물포럼-흙탕물 피해 해결 위해 나서 (7).jpg
 
【강원타임즈김장회 기자 = 인제군이 30여년간 이어온 흙탕물 피해와 관련해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최상기 인제군수는 2019919일 춘천베어스타운에서 바람직한 유역 물관리 방안을 주제로 열린 춘천국제물포럼에 토론자로 참석해 매년 양구와 홍천에서 유입돼 인북천과 내린천으로 내려오는 흙탕물 피해를 공론화하고 환경부에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특히 최 군수는 이번 춘천국제물포럼에 자발적인 토론자로 나서 흙탕물로 인한 지역주민들의 피해가중화에 대한 피해구제와 적극적인 해결을 위한 의지를 보였다.


또 그동안 비점오염원관리 지역내 비점오염저감시설 현황을 살펴보면 2001년부터 2018년까지 20여년간 소양호 상류 양구군 만대지구, 홍천군 자운지구, 인제군 가아지구에 투자된 비점오염 저감시설의 설치비는 1,000억원에 달하고 있으나, 지역주민이 체감하는 가시적인 효과는 미비하며 흙탕물 유입으로 인해 인제군의 피해는 지속되고 있다.


최 군수는 이날 포럼에서 인북천 흙탕물로 인해 서화면, 북면, 인제읍 5,700여 가구 12,000여명이 수질과 수생태계 파괴로 인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상류에 위치한 양구와 홍천지역 주민의 생산위주의 경작과 문제의식 결여에 따른 지속된 흙탕물 발생으로 우리군은 어류가 감소하고 서식지가 사라지는 등 수생태계 건강성이 악화되는 위기에 처해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군수는 경사진 농경지의 계단식 변화로 흙탕물이 감소된 유사사례와 같이 흙탕물 발생저감 및 피해해소를 위한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권헌주 인제군청 환경보호과 수질환경담당은 인제군은 현재 흙탕물 피해의 정량화를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중이라며 “20203월말 용역결과를 토대로 피해액 산정을 구체화하고 인근 지자체와 환경부 등에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wtimes@hanmail.net
강원타임즈(www.kwtimes.co.kr) - copyright ⓒ 강원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회사명 : 강원타임즈 ㅣ발행인:김영회ㅣ 편집인 : 김장회 ㅣ전화번호 (033)533-0359 ㅣ등록번호 : 강원도 아 00056 ㅣ 등록일자 : 2009.10.05.
    ㅣ 등록발행일 : 2009.10.05.   우) 240-020 강원도 동해시 동해대로 5464, 203호 (평릉동) 
    E-mail : kwtimes@hanmail.net , 기사제보 및 광고문의 : 010-2389-45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장회
    강원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 .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kw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강원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